현재 유통량은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4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의료기기 유통 구조 개편안의 일환으로 치료재료 관리료 신설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코로나19 영향으로 의약품 품절 사태가 장기화되는 등 원료의약품 자급률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동아제약, 명품메디칼, 오펠라헬스케어, 삼아제약 등이 거래 의약품유통업체에게 자사 의약품 품절을 전달하고 6월중에 해당 의약품 재공급을 알렸다.

동아제약은 알다라크림의 제조사 iNova사가 코로나19로 인해 호주 현지 공장의 심각한 현재 유통량은 현재 유통량은 인력 부족과 포장 자재 수급의 어려움으로인해 생산 지연을 통보받아 현재 품절중이라고 밝혔다. 동아제약은 알다라크림의 재공급 시점은 6월 2째주중에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명품메디칼은 고칼슘혈증 치료제 카로스현탁액 주원료인 폴리스티렌설폰산칼슘이 코로나19 및 타 국가간 분쟁으로 인해 해외 수급이 원활하지 않아 품절중이라고 밝혔다. 카로스현탁액의 정상적인 공급은 6월 1일부터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오펠라헬스케어는 글로벌 공급 지연으로 뮤코펙트 500정이 품절중이며 삼아제약은 탄툼베르데가 생산량 현재 유통량은 대비 수요가 크게 증가해 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제품의 재공급 시점은 6월중에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의약품 품절이 지속되면서 국내 원료의약품 자급률이 16%까지 하락되면서 국내 제약산업 현재 유통량은 발전을 위해서는 원료의약품 자급률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제약협회도 원료의약품 50% 이상 자급률 증대 등 종합지원 대책 마련’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국내원료 사용 의약품 약가우대 등을 통해 원료 개발에 대한 원가를 보전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하고 있다, 10%대의 낮은 원료의약품 자급률을 높이지 않으면 안정적인 국내 의약품 공급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제약업계는 원료의약품 자립화를 위해서는 제조 인프라 구축 지원 및 역량 강화, 정부 원료 의약품 비축물량 신설·확대, 약가·세제 지원 등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현재 유통량은

의료기기 산업의 고질적인 병폐로 지적되는 유통 구조 개편을 위해 치료재료 관리료 신설 방안이 검토되고 있어 주목된다.

의약품의 유통, 관리를 위해 의약품 관리료가 지급되듯 급여 품목인 치료재료 또한 같은 방식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힘을 얻고 있는 것. 하지만 이에 필요한 예산이 만만치 않다는 점에서 현실화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의료기기 유통 구조 개편안의 일환으로 치료재료 관리료 신설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4일 의료산업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등 정부와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등 산업계가 의료기기 유통 구조 선진화를 위한 방안으로 치료재료 관리료 신설 방안을 논의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의료기기산업협회 유철욱 회장은 "현재 의약품은 구매와 관리, 보관 등에 필요한 금액을 관리료로 보전해주고 있지만 치료재료는 동일한 급여 품목인데도 이에 대한 지원이 전무한 실정"이라며 "산업계에서 이 부분에 대한 문제를 지적했고 정부도 검토에 들어간 상태"라고 말했다.

현재 의약품은 보관과 유통 등에 필요한 실비의 개념으로 의료기관과 약국에 의약품 관리료를 지급하고 있다. 말 그대로 의약품을 안전하게 보관하라는 취지에서 그 비용을 일정 부분 보전해주고 있는 것.

이러한 의약품 관리료는 의료기관에 2%, 약국에 2%로 책정돼 있는 상황. 1억원어치 약을 구매한다 하면 200만원 정도의 의약품 관리료가 나오는 셈이다.

이에 대해 의료기기 기업들은 같은 급여 품목으로서 정부의 통제를 받고 유사한 경로로 유통, 관리, 보관해야 하는 치료재료와의 형평성을 지적하고 있다.

의약품 관리를 위해서는 관리료를 보전하면서 마찬가지로 급여에 묶여 가격이 일괄 지정된 치료재료는 전혀 이같은 지원이 없는 것은 명백한 차별이라는 의견이다.

의료기기산업협회 나흥복 전무는 "의료기기 유통 구조가 계속해서 꼬여가는 것은 결국 누군가가 치료재료의 유통과 보관, 관리에 들어가는 비용을 떠안아야 하기 때문"이라며 "이 부분에 대한 해결을 위해 정부에 치료재료 관리료 신설 방안을 건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의료기기 기업들은 유통 구조에서 나타나는 상당수 문제들이 현재 유통량은 이러한 부분에서 파생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의료기관 입장에서 치료재료를 대량 구매해 보관해야할 경우 공간과 인력 등이 필요하지만 이를 보전받을 길이 없다는 점에서 결국 간납사라는 비정상적인 유통 구조를 통하게 된다는 것.

그러다보니 간납사 또한 여러 의료기관에 납품해야 할 치료재료를 관리할 비용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의료기관과의 특수 관계를 이용해 공급자인 의료기기 기업에 이를 떠넘기고 있다는 지적이다.

의료기기 기업들은 치료재료 관리의 부재로 의료기관과 간납사들이 공급자에게 이를 부담시키고 있다고 주장한다.

이에 따라 치료재료에 대한 관리 비용을 정당하게 보전해준다면 이러한 복잡한 유통 구조의 문제들을 충분히 풀어나갈 수 있다는 것이 의료기기 기업들의 주장인 셈이다.

유철욱 회장은 "의료기관 입장에서는 어짜피 같은 급여 품목인데 의약품은 관리료가 나오고 치료재료는 나오지 않으니 직접 관리를 할 수록 손해를 보는 구조"라며 "간납사 등이 탄생하게된 원인이 바로 여기에 있다"고 꼬집었다.

하지만 정부와 뜻을 같이 하더라도 걸림돌은 산적하다. 일단 이를 위해서는 법 개정이 필요하다. 관련 규정이 마련돼야 예산 집행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의료기기산업협회 등은 일단 의료기기법 개정안에 총력전을 쏟는다는 계획이다. 비효율적인 유통 구조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결국 법 개정 없이는 불가능하다는 판단에서다.

문제는 또 있다. 바로 예산이다. 결국 재정은 건강보험에서 나올 수 밖에 없다는 점에서 이에 대한 우선 순위 현재 유통량은 등을 치열하게 싸워야 하는 부담이 남아있다.

현재 업계에서는 치료재료 관리료에 투입되는 비용이 2천억원 수준으로 추산하고 있다. 의약품이 총 4%의 관리료가 나온다는 점에서 크기와 부피, 무게 등을 감안하면 치료재료의 경우 5%선이 타당하다는 의견.

현재 전체 의료기기 시장에서 급여 품목 치료재료 부분이 4조원 규모라는 점에서 5%라면 2천억원이 필요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유철욱 회장은 "이는 산업계에서 추산한 규모일 뿐 결국 정부로서도 연구 용역 사업 등을 통해 적정성과 소요 예산을 추산하는 과정이 필요할 것으로 본다"며 "사실 20년전 의약분업때 의약품과 함께 적용됐어야 하는 부분인데 당시에 워낙 굵직한 일들을 처리하다보니 치료재료를 간과한 측면이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산업계가 원하는 것은 무언가 더 많은 것을 보장해 달라는 것이 아니다"며 "적어도 의약품 정도 만이라도 효율적으로 치료재료가 유통될 수 있는 법적, 제도적 기반을 만들어 달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독일, 코로나19 백신 400만회분 유통기한 만료…폐기 수순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400만회분 가까이가 유통기한이 만료돼 폐기될 수순인 것으로 집계됐다.

독일, 코로나19 백신 400만회분 유통기한 만료…폐기 수순

독일 보건복지부는 독일 기독사회당(CSU) 슈테판 필징어 연방하원 의원의 질의에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6월말까지 코로나19 백신 390만회분의 유통기한이 만료됐다고 밝혔다고 독일 주간 슈피겔이 17일(현지시간) 전했다.

유통기한이 만료된 백신은 모두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의 백신이며 그 양은 예상치를 상회한다.

독일 보건복지부는 지난 4월 6월말까지 300만회분이 유통기한이 만료돼 폐기될 위험이 있다고 전망했었다.

독일 정부는 이 기간 1억3천430만회분의 코로나19 백신을 주문했다.

이 백신중 기부된 백신은 없다.

국제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를 운영하는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측은 수요가 없어 현재로서는 기부를 더는 받을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필징어 의원은 RND에 "건강보험 재정이 어렵고, 물가는 급등하는 와중에 국가가 시민들의 현재 유통량은 세금을 의미 없이 창밖으로 내던져서는 안 된다"면서 "카를 라우터바흐 독일 보건장관(사회민주당)은 유통기한이 만료될 위험이 큰 백신 더미에 올라앉아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까지 암은 불치병이라는 것이 통념이지만 , 지난 수 십년 간 암 치료는 많은 발전과 성과를 이루어왔다 . 미국은 1950 년대에는 35% 에 불과하던 암 환자의 생존율이 2005 년에 68% 까지 증가하였고 , 국내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90 년 대에는 40% 에 불과하였던 전체 암의 5 년 생존율은 2010 년 이후 70% 를 넘어섰다 . 이런 비약적인 암 생존율 향상은 조기 진단과 수술 , 방사선 치료의 발달과 더불어 1950 현재 유통량은 년대부터 시작된 항암화학요법의 발전이 큰 기여를 하였다 . 항암치료의 현재를 이해하기 위해 , 과거부터 현재까지 항암치료의 변천사와 , 실제로 어떻게 적용되고 있는지 우리나라에서 가장 대표적인 고형암인 위암과 직결장암의 치료를 통해 살펴보도록 하겠다 .

항암치료의 과거와 현재

1809 년 E. McDowell 은 마취나 소독약의 도움 없이 개복 수술을 통한 난소제거술을 성공하여 수술을 통해 종양을 치료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 이후 마취법 , 소독법의 개발과 , T. Billroth 나 , W. Halsted 와 같은 외과학의 거장들이 나타나면서 수술은 암 치료뿐만 아니라 의학 전체의 발달을 주도하였다 . 인류가 다음으로 찾아낸 무기는 방사선이었다 . 1928 년에는 방사선으로 두경부 종양을 치료하는 성과를 얻었고 , 1950 년에는 cobalt teletherapy 가 도입되면서 현대적인 방사선치료의 시대가 도래하였다 . 현재의 방사선 치료는 전산화 기술과 영상 기술의 발전으로 선량 조절 및 집중 , 정상 부위 보존이 가능해졌고 , 효과적이면서도 합병증을 최소화할 수 있는 치료 도구 중 하나가 되었다 .

1. 세포독성 항암화학요법의 도입

1943 년 예일대의 두 의사 L. Goodman 과 A. Gilman 은 림프종의 항암치료에 성공하였고 , 이것이 바로 사람에서 최초의 항암치료에 성공한 사례가 되었다 . 그 이후 엽산억제제를 비롯한 여러 항암화학약제가 개발되면서 , 현재까지 인류가 암에 대적하기 위해 가지고 있는 가장 중요한 무기가 되었다 .

항암제의 치료 효과를 알게 된 의사들은 기존의 수술과 방사선 치료 이후에 항암치료를 적극적인 보조 치료로 사용하기 시작하였다 . 1975 년에는 Dr. Bernard Fisher 가 유방암 수술 후 보조항암요법 (Adjuvant Chemotherapy) 의 효과에 대해서 발표하였고 , 일련의 유방암 보조항암요법의 성공에 힘입어 , 대장암을 비롯한 여러 암에서도 수술 후 보조항암요법이 연구되고 그 효과가 밝혀져 널리 사용하게 되었다 .

하지만 , 세포독성항암제는 정상 세포에도 많은 피해를 주게 되어 , 위장관 세포의 손상으로 인한 현재 유통량은 오심 , 구토를 비롯하여 골수기능저하 , 점막 궤양 , 불임 등의 수많은 부작용에 시달리게 되었다 . 비교적 초기에 발견한 환자들은 치료를 통해 완치할 수 있었지만 , 진행성 암에서는 생존기간의 일부 연장 이외의 효과는 없었다는 점도 세포독성 항암치료의 큰 단점 중 하나였다 .

2. 표적치료제의 도입

2006 년 Druker 등이 1) 만성골수성백혈병의 분자 표적치료제 중 하나인 BCR-ABL tyrosine kinase inhibitor (Imatinib) 을 개발한 이후 , 표적치료제는 암 치료의 새로운 지평을 열게 되었다 . 표적치료제는 만성골수성백혈병 외에도 , 폐암 , 흑색종과 같이 기존의 세포독성 항암치료가 큰 효과를 거두지 못했던 암에서도 비약적인 생존기간의 연장을 가져왔고 , 마치 암이 만성질환처럼 조절할 수 있는 질환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하였다 .

하지만 , 정상 세포의 일부에도 암세포와 동일한 표적 분자 구조가 있어 , 피부염이나 발진 , 설사 , 약물유발폐장염이나 간염과 같이 세포독성 항암제에서는 잘 나타나지 않았던 합병증이 나타났다 . 뿐만 아니라 , 암세포의 새로운 돌연변이로 인해 회피 기전 발생하거나 , 표적 분자구조를 가지고 있지 않은 암세포만 다시 진행하는 등 , 암은 아직 완전히 정복되지 못한 상태이다 .

3. 면역항암제의 도입

1985 년에는 악성 흑색종과 신세포종에서 T 림프구 성장 인자인 IL-2 를 투여하였을 때 종양을 축소시키는 효과가 있다는 것이 밝혀졌었지만 , 감당하기 힘든 부작용과 상대적으로 적은 효과 , 좁은 적응증 등으로 인해 현재 유통량은 널리 사용되지 못하였다 .

면역을 증강시키려는 발상을 전환하여 통해 암 치료의 신기원을 열게 된 것이 바로 면역관문억제제 (immune checkpoint inhibitor) 이다 . J. P. Allison 교수와 T. Honjo 교수는 각자 종양세포가 T 림프구의 공격을 무력화 시키는 면역 관문에 대해 연구하였고 , 이 부위를 억제하면 면역 관용이 일어나지 않아 T 림프구가 종양세포를 공격할 것이라는 가설을 세워 이를 검증해냈고 2~3) , 2018 년 노벨생리의학상의 주인공이 되었다 . 이것이 바로 CTLA-4 억제제와 PD-1 억제제이고 , 흑색종 , 폐암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대장암 , 신장암 , 방광암 , 두경부암 , 식도암 , 간암 등 다양한 고형암에서 적응증을 넓혀가고 있는 중이다 .

이러한 면역 치료는 전 세계적인 반향을 일으켰지만 , 이 또한 아직까지도 여러 가지 한계점에 부딪히고 있다 . 면역을 억제하는 기전을 억제하다 보니 , 정상세포에도 면역반응이 나타나는 자가면역질환과 비슷한 양상의 부작용이 나타났다 . 대표적인 예로 피부 백반증이라든지 , 내분비계 기관에 대한 영향으로 갑상샘 기능 저하나 뇌하수체 기능 저하와 같은 현상이 종종 나타나는 것을 볼 수 있다 .

기존의 치료의 효과를 뛰어넘고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표적치료제와 면역항암제들을 개발하였지만 , 각각을 따로 사용하였을 때는 현재 유통량은 의외로 효과가 기대에 미치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 최근의 항암치료의 연구 경향은 더 큰 효과를 내기 위해 세포독성 항암제와 표적치료제 , 면역항암제의 새로운 제 짝을 찾기 위한 연구가 한창이다 . 기존의 항암치료에 표적치료제를 같이 시행하거나 , 세포독성 항암치료에 면역항암제를 같이 시행하거나 , 두 개 이상의 표적치료제나 면역항암제를 같이 조합하여 사용하는 등 , 현재까지 개발된 약제들을 여러 조합을 가지고 비교하여 효과가 더 좋은 요법을 찾고 있는 중이다 .

절제 불가능한 국소진행형 또는 전이성 위암 치료의 현재

절제 불가능한 국소진행형 또는 전이성 위암은 고식적 항암화학요법 (palliative chemo- therapy) 이 주 치료가 되며 , 여러 나라에서 XELOX (Capecitabine + Oxaliplatin), FOLFOX (5-FU+Oxaliplatin), TS-1/Cisplatin 등의 병합 항암요법이 생존기간 연장과 삶의 질 개선의 효과가 있어 1 차 요법으로 권하고 있다 . 그러나 , 1 차 치료 약제의 중앙 생존 기간은 9~13 개월 정도로 여전히 불량하다고 할 수 있다 . 1 차 항암치료에 실패한 위암환자에게는 ininotecan 또는 taxane 을 이용한 항암치료가 2 차 항암치료로서 지지요법보다 우월함을 보여 , 선택 가능한 치료법 중 하나가 되었으며 , 몇몇 연구에서 15~ 20% 정도의 반응율을 보여 3 차 항암치료로도 사용해볼 수 있다 .

위암 환자의 6~23% 에서는 인간상피성장인자 수용체 2 (human epidermal growth factor receptor 2, HER2) 의 과발현이나 유전자 증폭을 보이며 , 이것은 불량한 예후와 연관이 있다 . Trastuzumab 은 HER2 에 대한 단클론항체로서 , ToGA 연구에서 cisplatin 과 capecitabine (XP) 또는 fluorouracil (FP) 을 병합하는 요법에 trastuzumab 을 추가한 군에서 중앙 전체 생존기간이 13.8 개월 , 대조군에서 11.1 개월로 생존 기간 향상이 확인되어 HER2 양성 위암 환자에서 FP/XP+trastuzumab 병합요법이 1 차 표준 치료로 자리잡게 되었다 . 4)

혈관내피세포성장인자 (Vascular endothelial growth factor, VEGF) 는 혈관내피세포의 증식을 유도하고 혈관의 투과성을 증가시켜 종양이 자라고 침투하기 위해 필요한 과정으로 , 위암에서는 VEGF 의 발현 정도가 높다 . Ramucirumab 은 VEGFR-2 에 대한 단클론항체로 , RAINBOW 연구에서 백금계 항암제와 fluoropyrimidine 계 항암제 병합요법에서 실패한 환자에서 paclitaxel 과 ramucirumab 의 병합요법의 2 차 치료로 유용성을 입증하였다 .

최근 면역관문억제제에 대한 많은 연구가 진행되어 , 위암에서도 면역관문억제제를 사용하기 위한 연구가 진행되었다 . PD-1 억제제인 Nivolumab 은 3 차 이상 항암치료에서 PD-L1 발현 정도와 상관 없이 전체 생존기간의 향상을 보였다 . 이러한 연구를 근거로 최근 국내 위암 진료지침에서는 3 차 이상에서 면역관문억제제를 사용할 수 있도록 권고하고 있다 .

전이성 직결장암 (Colorectal cancer) 의 항암치료의 현재

일반적으로 원격 전이를 동반한 암은 수술적 치료가 금기인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 전이성 직결장암의 경우 절제 가능한 간 전이 또는 폐 전이에 대해서 원발병소와 전이 병소를 모두 절제한 후 보조항암치료를 시행하거나 , 초기에 절제가 불가능한 경우에도 고식적 항암치료를 통해 완전 절제가 가능한 상태가 되면 수술적 절제 시행 및 이후 보조항암치료 등을 통해 완치를 기대해볼 수 있다 .

절제 불가능한 전이성 직결장암의 경우 fluoropyrimidine 약제에 oxaliplatin 또는 Irinotecan 을 병용했을 때 반응률과 생존율 향상이 입증되어 표준항암치료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 항암치료와 더불어 표적치료제를 병행하는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었고 , cetuximab 이나 bevacizumab 등의 표적치료제를 세포독성 항암치료와 병행하는 3 제 요법이 세포독성 항암제만 사용하였을 때보다 생존율 향상 및 절제 가능성 향상 등의 효과가 있어 현재 1 차 및 2 차 표준항암요법으로 자리잡은 상태이다 . 다만 , cetuximab 의 경우 RAS 돌연변이가 있는 직결장암환자에서는 별 차이를 보이지 못하여 돌연변이가 없는 RAS wild type 에서만 병행이 가능하다 . 반면 bevacizumab 은 RAS 돌연변이에 상관없이 동일한 효과가 있어 결과에 상관없이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 따라서 , KRAS, NRAS mutation 검사는 전이성 대장암 환자에서 반드시 시행하여야 하는 검사가 되었다 . 이외에도 Regorafenib (EGFR Kinase inhibitor, 3 차 이상에서 사용 ) 과 Aflibercept (VEGF inhibitor, 2 차 이상에서 FOLFIRI 와 함께 사용 ) 등이 현재 임상에서 사용 중이다 .

면역관문억제제인 Pembrolizumab 과 Nivolumab 은 MSI-H 또는 deficient mismatch repair (dMMR) 를 가지는 직결장암의 경우 무진행 생존기간 , 전체 생존기간을 늘리는 효과를 보여 , 3 차 이상 항암요법으로 인정되고 있으며 , MSI 검사 또한 전이성 직결장암에서 반드시 시행하여야 하는 검사가 되었다 . 그러나 IV 기 직결장암 환자 중 MSI-H 또는 dMMR 를 가지는 환자는 3.5% 에서 5.0% 정도이며 , 경제적인 부담 등 여러 요인으로 인해 소수의 환자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실정이다 .

결론 , 그리고 항암치료의 미래

앞서 보았듯이 본격적인 암 연구의 역사는 2 00 여 년 가량 밖에 되지 않으며 , 현대적인 의미의 암 치료는 불과 50 여 년 정도의 짧은 역사를 가지고 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암 치료에 대한 연구는 매우 격동의 시간을 보내고 있어 , 수 개월 내에도 새로운 약제가 개발되어 치료 판도를 바꾸고 , 암 치료 가이드라인도 새로운 연구 결과들을 따라잡느라 1 년에도 3~4 번씩 개정되고 있는 실정이다 .

한편 , 표적치료제와 면역관문억제제가 암 치료의 중요한 축으로 자리잡았기 때문에 , 조직 (tissue) 의 확보와 보관이 정말 중요해졌다 . 위암과 대장암에서 보았듯이 조직검사는 단순히 현미경적 진단을 넘어서 , 면역형광염색 , 중합효소연쇄반응 (PCR),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NGS) 등을 이용해 암세포의 다양한 표현형과 유전자 돌연변이 등에 대한 정보를 주고 , 치료 방법의 선택과 예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지표가 되었다 . 따라서 암이 의심되거나 진단된 환자에서 조직검사를 시행할 때는 충분한 양을 얻고 , 검체를 낭비하지 않도록 반드시 필요한 검사를 시행하여야 할 필요가 있다 . 또한 , 치료를 위해 전원할 때는 조직을 같이 동봉하여 보내주는 것이 환자의 진료와 치료에 도움을 주고 , 환자가 두 번 걸음을 하지 않게 하는 방법이다 .

미래의 암 치료가 어떻게 발전할지 그 누구도 정확하게 예상할 수 없겠지만 , 미래의 암치료는 더욱 세분화되고 정밀화 될 것이라고 예상된다 . 원발 부위가 같아도 환자들은 저마다 다른 암세포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 연구 중인 많은 치료 약제가 환자에게 개인별 맞춤형 치료를 제공하는 정밀의료 (Precision medicine) 를 지향하고 있다 . 환자의 암세포가 가지고 있는 여러 돌연변이를 NGS 등의 기술을 이용해 한꺼번에 검사하여 , 환자에게 가장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약제를 찾아 투여하는 것이 현재 국내에서도 시도되고 있고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

여러 계열의 항암제를 조합하여 사용하는 요법이 대세를 이루고 있는 만큼 , 앞으로 환자에게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부작용에 대한 조절과 예방법에 대한 많은 연구가 필요할 것이다 . 또한 시간이 지날수록 암의 생존율과 완치율 , 장기 생존자가 증가하면서 이차암의 발생이나 장기 합병증과 같이 이전에 크게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문제들도 부상할 것이며 , 이런 문제를 극복하는 것 또한 임상의사들의 숙제가 될 것이라 예상된다 .

1. Druker BJ, Guilhot F, O'Brien SG, et al. Five-Year Follow-up of Patients Receiving Imatinib for Chronic Myeloid Leukemia.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2006; 355 (23): 2408-17.

2. Leach DR, Krummel MF, Allison JP. Enhancement of Antitumor Immunity by CTLA-4 Blockade. Science 1996; 271 (5256): 1734-6.

3. Iwai Y, Ishida M, Tanaka Y, Okazaki T, Honjo T, Minato N. Involvement of PD-L1 on tumor cells in the escape from host immune system and tumor immunotherapy by PD-L1 blockade.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2002; 99 (19): 12293-7.

4. Bang YJ, Van Cutsem E, Feyereislova A, et al. Trastuzumab in combination with chemotherapy versus chemotherapy alone for treatment of HER2-positive advanced gastric or gastro-oesophageal junction cancer (ToGA): a phase 3, open-label, randomised controlled trial. Lancet (London, England) 2010; 376 (9742): 687-97.

해상 면세유의 불법적인 시중 유통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내달 1일부터 부산항만을 중심으로 해상 면세유에 대한 검사가 강화된다.

부산본부세관은 국내외 유가 급등에 따라 국제무역선에 공급되는 값싼 해상 면세유가 시중에 불법 유통되는 것을 막기 위해 내달 1일부터 ‘해상 면세유 밀수입 근절 종합대책’을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현재 면세 경유 가격은 올해 1~4월 평균 1천454원으로, 일반 과세유 대비 약 59% 수준이다. 이에 따라 국제무역선에 공급돼야 할 면세유의 불법적인 시중 유통 우려도 높아진 상황이다.

부산세관은 해상 면세유 밀수입을 근절하기 위해 밀수입 우려가 높은 심야시간대 적재 현장 검사와 함께 불시 전수검사 등 세관 감시정을 활용한 현장 검사율을 대폭 높일 방침이다.

또한 면세유 불법유통 적발시 면세유 출고지 등 관련 업체에 대한 조사와 함께 선박식별 장치(AIS) 작동 없이 이동하는 유류 공급선에 추적 감시 등 세부 상황별 감시단속 방안을 마련해 시행키로 했다.

특히 국제무역선 입항시 폐유 탱크 용량을 파악해 면세유를 폐유로 위장 하선할 수 없도록 관리하고, 관세청과 함께 선박자동 식별장치 작동 의무와 선박연료 공급대행업자 등록을 위한 규정 마련에도 나설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정유사와 한국급유선선주협회 등 관련 민간업계는 물론 한국석유관리원,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등 유관기관과 면세유 밀수입 예방을 위해 주기적인 정보교류를 강화할 예정이다.

김재일 세관장은 “향후 해상 면세유 밀수입 적발시 유통과정과 관련업체에 대한 엄정한 조사로 탈세를 방지하는 한편, 저품질 선박용 연료의 불법 시중 유통으로 인한 국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function getUrlString(getStr) < var currentUrl = window.location.search.substring(1); var words = currentUrl.split('&'); for (var i = 0; i

많이 본 기사

  • 1 초임세무서장 막차 탄 1965년생들…무려 3년 가까이 대기라니!
  • 2 '현직 때 고문계약 체결?'…세정협의회 여진 계속
  • 3 이달 부가세 확정신고때 꼭 챙겨야 할 3가지
  • 4 정권교체기 인사 수난 국세청 조사국장…'승진⋅수평'→'명퇴⋅하향'
  • 5 국세청장 정책보좌관 출신들, 조사국 심장부 장악
  • 6 김창기 국세청장 첫 현장행보, 사무관 인사발표로 정책메시지 퇴색
  • 7 국세청, 과장급 '6개월마다' 교체 등 들쭉날쭉…작년 명단수정 인사사고도
  • 8 [인사]국세청 복수직서기관.사무관 전보-본청
  • 9 서울시내 세무서장 4명 중 1명 'TK'…세대 4·5기가 50%
  • 10 [인사]국세청 복수직서기관.사무관 전보-서울지방국세청

발행처: (주)한국세정신문사 ㅣ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7안길 11 (서교동, 디.에스 빌딩 3층) 제호:한국세정신문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0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한국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화수 Copyright ⓒ 한국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

발행처: (주)한국세정신문사 ㅣ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7안길 11 (서교동, 디.에스 빌딩 3층) 제호:한국세정신문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0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한국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화수 Copyright ⓒ 한국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