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 초 옵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10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Front view of steering wheel and display screen on 2024 Chevrolet Blazer EV SS with Adrenaline Red interior. Preproduction model shown. Actual production model may vary. 2024 Chevrolet Blazer EV available Spring 2023.

60 초 옵션

◆커세어, K70 프로 미니 무선 60% 기계식 키보드 출시

커세어(박재천 지사장)는 뛰어난 성능과 디자인으로 업계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K70 시리즈’를 60% 크기의 콤팩트한 이동식 폼팩터에 녹여낸 새로운 ‘커세어 K70 프로 미니 무선 60% 기계식 게이밍 키보드(COAISR K70 Pro Mini Wireless RGB 60% Mechanical Gaming Keyboard / 이하 K70 프로 미니 무선 키보드)’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K70시리즈’가 자랑하는 수상경력의 압도적인 성능과 초고속 슬립스트림 60 초 옵션 무선 기술, 키스위치와 키캡, 프레임 자체의 액센트까지 결합한 뛰어난 커스터마이징의 ‘K70 프로 미니 무선 키보드’는 사용자들이 원하는 기능의 키보드를 정확하게 커스텀하면서 장소구애없이 승리에 필요한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먼저 ‘K70 프로 미니 무선 키보드’는 지금까지의 커세어 키보드들 중 가장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옵션을 전한다. 키보드의 스위치는 1억회의 스트로크를 보장하는 ’100% 체리 MX 적축’이나 ‘MX 저소음 적축 키 스위치’로 선보이며 2가지 모두 자유롭게 탈부착이 가능하기 때문에 호환가능한 다른 MX 키스위치로 바꾸기도 쉬워 각각의 스위치를 다른 키로 믹스 앤 매치 할 수 있다.

‘K70 프로 미니 무선 키보드’는 색이 바래지 않는 뛰어난 내구성의 이중사출 PBT 키캡에 표준 하단 배열을 채택해 모든 커스텀 키캡과 호환 가능하다. 또한 커세어 K70 시리즈 특유의 아이코닉한 알루미늄 프레임에 악센트 바를 넣어 원하는 색상으로 키보드를 꾸밀 수 있다. 추가 색상은 별도 판매된다.

‘K70 프로 미니 무선 키보드’의 연결 방법은 총 3가지로 대중적인 인기 게이밍 플랫폼에 모두 사용이 가능하다. 슬립스트림 무선 기술로 PC와 맥, 콘솔에 초고속 무선 연결이 가능하며 블루투스로 변경해 모바일이나 태블릿을 비롯한 대부분의 모바일 기기와 호환된다. USB 연결 모드를 선택하면 일반 게이밍 키보드보다 8배 빠른 초고속 8,000Hz 하이퍼 폴링 성능을 즐길 수 있어 1000분의 1초 단위로 명령어를 빠르게 입력이 가능, 속도가 승패를 좌우하는 스피드한 게임 플레이에 효과적이다.

‘K70 프로 미니 무선 키보드’는 어떤 환경에서도 빛을 발한다. 커스커마이징이 가능한 키별 RGB 백라이팅이 환한 조명효과를 60 초 옵션 선사하고 최대 20개 레이어로 구성된 온보드 조명 효과가 커세어 AXON 하이퍼 프로세싱 기술로 작동하여 키보드 가장자리에 화려한 360° RGB 라이트엣지 RGB 조명을 밝힌다. ‘K70 프로 미니 무선 키보드’를 유선으로 연결하면 커세어 iCUE 소프트웨어를 통해 다른 셋업에 조명 효과를 동기화하여 실시간 RGB 조명 효과를 통합할 수 있으며 플레이하는 게임에 따라 각기 다른 키 리맵핑, 커스텀 매크로 설정이 가능하다.

‘K70 프로 미니 무선 키보드’는 컴팩트한 사이즈로 장소구애없이 휴대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특히 다양한 온보드 단축키를 통해 많은 종류의 명령을 입력하고 미디어 설정을 조정하거나 iCUE 소프트웨어로 커스터마이징한 설정을 더욱 활성화할 수 있기 때문에 60% 사이즈의 작은 폼팩터로도 일반 풀 사이즈 키보드와 거의 동일한 수준의 기능을 제공한다.

탈부착이 가능한 USB C타입 케이블로 모든 시스템에 빠르게 연결되어 게임 플레이 및 충전이 간단하고 최대 50개의 온보드 프로파일을 저장할 수 있어 저장해둔 설정과 조명효과를 언제든지 즐길 수 있다. RGB 조명 효과를 켠 60 초 옵션 상태로 게임을 즐길 경우 무선 기준 배터리 수명은 최대 32시간이며 백라이트 조명 버튼을 눌러 RGB조명을 끌 경우에는 최대 200시간까지 배터리가 지속된다.

◆퓨쳐켐, 전립선암 진단제 FC303 적응증 추가 임상 신청 자진 취하

방사성의약품 전문기업 퓨쳐켐(220100, 대표이사 지대윤)이 지난 2월 적응증 추가를 목적으로 신청한 생화학적 재발 전립선암(Biochemically Recurrent Prosate Cancer, BRPC) 환자100명을 대상으로 한 국내 추가 임상 3상 신청을 자진 취하했다고 공시했다.

현재 퓨쳐켐이 진행하고 있는 전립선암 진단제 임상 3상 연구는 초기 전립선암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되고 있으나 추가로 생화학적 재발 전립선암(BRPC)환자에게도 진단 적응증을 확대하기 위해 국내 3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신청하고 승인을 기다리고 있었다.

자진 취하 사유는 기존에 제출된 임상시험계획에 대해 심사기관인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유효성 평가 부분 보완 의견이 있었고, 이 부분을 임상실시기관과 협의 후 임상시험계획서를 변경하여 재 신청하기 위함이다.

퓨쳐켐 관계자는 ‘기존 진행하고 있는 초기 전립선 암환자 대상으로 하는 임상 3상의 경우 대상 환자 398명 중 327명이 투여를 마쳤으며, 연내 투여를 마칠 계획으로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며 ‘적응증 추가 임상시험 계획도 식약처 보완사항을 반영하여 조속한 시일 내에 재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성일하이텍, 일반 공모청약 경쟁률 1207.1대1…증거금 20조 1,431억 원

2차전지 리사이클링 선도 기업 성일하이텍㈜(대표이사 이강명)의 일반 공모청약이 1207.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성황리에 마감됐다.

성일하이텍은 18~19일 양일 간 총 공모주식수의 25%인 667,500주를 대상으로 일반 공모청약을 실시한 결과, 923,292건의 청약신청을 통해 총 805,722,250주의 청약신청물량이 접수돼 1207.1대 1의 경쟁률과 약 20조 1,431억 원의 청약증거금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회사는 지난 14일 국내 증권 사상 역대 최고의 수요예측 경쟁률을 달성하며 공모가를 희망밴드 상단을 초과한 50,000원으로 확정한 바 있다.

이강명 성일하이텍 대표이사는 “수요예측부터 일반 공모청약까지 당사에 대한 높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투자자 여러분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코스닥 상장 후 기업 가치를 더욱 끌어올림과 동시에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적극적인 주주친화 정책을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성일하이텍의 코스닥 시장 상장 예정일은 오는 28일이며, 상장 대표 주관사는 KB증권㈜과 대신증권㈜이다.

한편, 성일하이텍은 지난 2000년 설립된 친환경 2차전지 리사이클링 전문기업으로, 전기차, 휴대폰, 노트북, 에너지저장장치(ESS), 전동공구 등의 제품에 포함된 2차전지로부터 유가금속을 추출한다. 국내 유일의 2차전지 리사이클링 일괄 공정을 보유하고 있으며, 습식 제련 기술 고도화를 통해 국내 최대 규모로 최고 품질의 2차전지 소재를 생산 중이다. 지난해 제품별 매출 비중은 코발트 49%, 니켈 39%, 리튬6%, 구리 4%, 망간 1%, 기타 1%다.

회사의 연결기준 매출액은 지난 2020년 659억 원에서 지난해 123% 증가해 1,472억 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도 전년 대비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올해 1분기도 연결기준 매출액 515억 원, 영업이익 100억 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각각 62%, 153% 대폭 늘어났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email protected]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ㆍ반론ㆍ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email protected] / 전화번호:02-6925-0217

60 초 옵션

쉐보레가 제너럴 모터스의 전동화 전략의 일환으로 '2024 쉐보레 블레이저 EV(Blazer EV)'를 북미시장에 공개하고 전기차 포트폴리오 확장을 예고했다. 쉐보레는 블레이저 EV의 북미시장 출시로 고객들의 전기차 접근성을 높이고, 중형 전기 크로스오버 세그먼트에서의 경쟁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19일 쉐보레에 따르면 블레이저 EV는 완충 시 최대 320마일(515km, 자체 인증 기준)의 주행가능거리를 기록하고 다양한 트림과 전후륜 및 4륜 등의 멀티 구동 방식을 제공한다. 블레이저 EV는 1LT, 2LT, RS 및 쉐보레 최초의 전기차 퍼포먼스 모델인 SS 트림으로 구성되며, 이외에 경찰용 특수판매 모델인 PPV(Police Pursuit Vehicle) 제품이 제공될 예정이다.
스캇 벨 쉐보레 부사장은 "블레이저 EV는 다양한 옵션과 직관적 기술로 전기 SUV 시장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며, 이를 통해 쉐보레는 매우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 세그먼트에서 우위를 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올 가을에 출시되는 실버라도 EV와 2023년 가을 출시 예정인 이쿼녹스 EV 등을 통해 쉐보레는 탄소배출 제로의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 있으며 이를 위한 다양한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공개된 블레이저 EV는 GM의 얼티엄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며, 가솔린 모델인 2018 블레이저의 디자인을 계승함과 동시에 카마로와 콜벳의 퍼포먼스에 영감을 받아 제작됐다. 특히 블레이저 EV SS 모델은 쉐보레의 상징적인 SS(Super Sprots) 레터가 의미하는 것처럼, 슈퍼 스포츠 퍼포먼스라는 쉐보레 헤티리지에 걸맞은 디자인과 성능으로 라인업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선보일 예정이다.60 초 옵션

블레이저 EV SS는 최대출력 557마력, 최대토크 89.6kg.m에 달하는 퍼포먼스를 낼 수 있도록 설계된 독보적 성능의 AWD 구동 방식과 4초 이내에 0~60마일(약 97km/h)에 도달할 수 있는 WOW 모드(Wide Open Watts) 60 초 옵션 등 전기차가 선사하는 모든 펀 드라이빙 요소를 갖추고 있다. 해당 모델은 2023년 여름, 북미시장에 2LT 및 RS 트림부터 판매할 예정으로 각 트림별 가격은 4만7595달러 및 5만1995달러부터 시작된다.

SS 모델은 2023년 하반기에 출시할 계획으로 가격은 60 초 옵션 6만5995달러부터 시작한다. 뒤이어 1LT 및 PPV 관용차 모델이 2024년 1분기에 추가 출시 예정이며, 1LT 모델의 가격은 4만4995달러 부터이다.

한편 한국지엠은 GM의 전동화 미래 전략에 발맞춰 2025년까지 전기차 10개 모델을 국내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특히 다양한 가격과 목적에 맞는 전기차 포트폴리오 구축을 통해 고객들에게 전기차 선택의 폭을 넓히며 국내 수입 브랜드 중에서 메이저 플레이어가 될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완충시 515㎞… 쉐보레 ‘올-일렉트릭 블레이저 EV’ 북미 공개

Three-quarter view of 2024 Chevrolet Blazer EV SS in Radiant Red Tintcoat. Preproduction model shown. Actual production model may vary. 2024 Chevrolet Blazer EV available Spring 2023. Front view of steering wheel on 2024 Chevrolet Balzer EV SS in Radiant Red Tintcoat with Adrenaline Red interior. Preproduction model shown. Actual production model may vary. 2024 Chevrolet Blazer EV available Spring 2023. Seven-eighths view of 2024 Chevrolet Blazer EV RS in Iridescent Pearl Tricoat. Preproduction model shown. Actual production model may vary. 2024 Chevrolet Blazer EV available Spring 2023.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Chevrolet)가 제너럴 모터스(이하 GM)의 전-전동화 전략의 일환으로 ‘2024 쉐보레 블레이저 EV(Blazer EV)’를 북미시장에 공개하며 전기차 포트폴리오를 한층 확장한다.

20일 쉐보레에 따르면 블레이저 EV의 북미시장 출시로 고객들의 전기차 접근성을 높이고, 중형 전기 크로스오버 세그먼트에서의 경쟁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2024 블레이저 EV는 완충 시 최대 320마일(515㎞·GM 자체 인증 기준)의 주행가능 거리를 기록, 다양한 트림과 전륜·후륜·4륜 등의 멀티 구동 방식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선택 범위를 넓혔고, 고객의 모든 라이프스타일에 대응할 수 있는 전기차 경험을 제공한다.

블레이저 EV는 1LT, 2LT, RS 및 쉐보레 최초의 전기차 퍼포먼스 모델인 SS 트림으로 구성되며, 이외에 경찰용 특수판매 모델인 PPV (Police Pursuit Vehicle, PPV) 제품이 제공될 예정이다.

Driver’s side 7/8 view of 2024 Chevrolet Blazer EV 2LT in Galaxy Gray Metallic. Preproduction model shown. Actual production model may vary. 2024 Chevrolet Blazer EV available Spring 2023.

스캇 벨(Scott Bell) 쉐보레 부사장은 “블레이저 EV는 다양한 옵션과 직관적 기술로 전기 SUV 시장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며, 이를 통해 쉐보레는 매우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 세그먼트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올 가을에 출시되는 실버라도 EV와 2023년 가을 출시 예정인 이쿼녹스 EV 등을 통해 쉐보레는 탄소배출 제로의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 있으며 이를 위한 다양한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블레이저 EV는 GM의 혁신적인 얼티엄(Ultium)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며, 가솔린 모델인 2018 블레이저의 디자인을 계승함과 동시에 카마로와 콜벳의 퍼포먼스에 영감을 받아 제작됐다.

특히 블레이저 EV SS 모델은 쉐보레의 상징적인 SS (Super Sprots) 레터가 의미하는 것처럼, 슈퍼 스포츠 퍼포먼스라는 쉐보레 헤티리지에 걸맞은 디자인과 성능으로, 블레이저 EV SS 모델은 라인업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선보일 예정이다.

블레이저 EV SS는 최대출력 557 마력, 최대토크 648lb-ft (89.6kgf·m)에 달하는 퍼포먼스를 낼 수 있도록 설계된 독보적 성능의 AWD 구동 방식과 4초 이내에 0~60마일 (약 97㎞/h)에 도달할 수 있는 WOW 모드(Wide Open Watts) 등 전기차가 선사하는 모든 펀 드라이빙 요소를 갖추고 있다.

블레이저 EV 주요 특징은 ▲최대 320마일(약 515㎞, GM 자체 인증 기준)까지 달릴 수 있는 주행가능 거리(트림 별 주행 거리 상이) ▲11.5 kW급의 레벨 2(AC) 충전 시스템 및 최대 190kW까지 충전 가능한 DC 급속 충전 지원 (DC 급속 충전 시, 10분 충전으로 78마일, 약 126km 주행 가능) ▲직관적인 17.7인치 대형 맞춤형 인포테인먼트 터치스크린 ▲RS, SS모델 walk-up/walk-away 애니메이션 기능 탑재, Full LED 헤드라이트 적용 ▲부드러운 소재를 사용한 아름답고, 넓고, 내구성 강한 실내 디자인 ▲GM의 첨단 핸즈프리 드라이빙 기술인 ‘슈퍼 크루즈’ 탑재 ▲후진 자동 제동 및 첨단 주차보조 시스템 60 초 옵션 60 초 옵션 등 쉐보레 최신 안전 사양 제공 등이 있다.

Front view of infortainment touchscreen and center console on 2024 Chevrolet Blazer EV SS, with Adrenaline Red interior. Preproduction model shown. Actual production model may vary. 2024 Chevrolet Blazer EV available Spring 2023.

2024 블레이저 EV는 다이내믹하고 혁신적이며 역동적인 디자인에 쉐보레의 퍼포먼스 DNA가 결합돼 세그먼트 내 경쟁모델 대비 차별화된 디자인을 갖추고 있다.

먼저 LT 모델은 단색 외관과 19인치 휠이 기본 적용되는 반면, RS 모델은 21인치 휠에 강렬한 블랙 컬러의 프론트 그릴과 엑센트로 보다 스포티한 존재감을 선보인다. SS 모델은 차별화된 프런트 그릴과 블랙 루프, A필러에 이르는 투톤 컬러를 적용, 22인치 휠과 함께 가장 공격적인 디자인을 자랑한다.

RS 및 SS 모델에는 운전자가 차량에 다가가거나 차량에서 멀어질 때 차량 전면의 전체 라이트 바와 조명이 들어오는 대담한 듀얼 엘리먼트 LED 라이팅 시그니처를 통해 블레이저 EV의 존재감을 한층 높인다.

또한 운전자는 전조등을 통해 차량이 충전 중임을 알 수 있으며, 배터리 충전량이 늘어나면 그에 맞게 점등의 속도와 강도가 점차 증가한다.

차량 내부는 세련된 인테리어가 모던한 감각을 배가한다. RS, SS 트림에서 볼 수 있는 신형 스티어링휠과 터빈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송풍구는, 차량 외부와 마찬가지로 내부에도 다양한 요소들이 쉐보레 스포츠카와 퍼포먼스 차량으로부터 받은 영감들이 곳곳에 반영돼 있다.

17.7인치 대형 컬러 터치스크린은 대시보드 중간에 위치해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커맨드센터 역할을 한다. 또한 운전석 계기판의 11인치 컬러 드라이버 인포메이션 센터(Driver Information Center)는 중앙 터치스크린을 보완한다.

Front view of steering wheel and display screen on 2024 Chevrolet Blazer EV SS with Adrenaline Red interior. Preproduction model shown. Actual production model may vary. 2024 Chevrolet Blazer EV available Spring 2023.

얼티엄 배터리을 차량 바닥을 평평하게 배열함으로써 넓고, 넉넉하며, 수납공간이 풍부한 2열 공간을 확보했다. 또 RS 및 SS트림에서 제공되는 운전자의 취향에 따라 설정할 수 있는 엠비언트 조명을 적용했다. RS 모델에는 적색과 청색이 대비되는 스티칭, SS모델에는 스웨이드 극세사 시트, 아드레날린 레드 시트 및 아르곤 오렌지색의 엑센트를 적용하는 등 RS 및 SS의 유니크한 디자인 요소를 반영했다.

■모든 라이프스타일을 위한 테크놀로지

블레이저 EV는 쉐보레의 최신 충전 시스템, 인포테인먼트, 운전자 보조기술을 통해 고객이 내연기관 자동차에서 전기차로 전환함에 있어 더욱 운전에 편리하고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돕는다.

블레이저 EV의 놀라운 경험은 운전자가 차량에 탑승한 순간부터 시작된다. 시동을 켜기 위해 아무 버튼도 누를 필요가 없다.. 핸즈프리 스타트 기술을 이용해, 차량 문을 닫고 가볍게 브레이크 페달을 한번 밟았다 떼면 자동으로 시동이 켜진다.

■블레이저 EV 테크놀로지 주요 특징

전동식 충전포트 도어로 충전구를 누르면 전동으로 충전구가 열린다. 또 충전소를 찾아주는 내비게이션 및 경로탐색 기능이 있다. ‘MyChevy 앱’을 통해 충전소까지 가는 길을 탐색해 안내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Seven-eighths view of 2024 Blazer EV Police Pursuit Vehicle in Sterling Gray Metallic. Preproduction model shown. Actual production model may vary. 2024 Chevrolet Blazer EV available Spring 2023.

리젠 브레이크도 특징이다. 브레이크 작동 시 운동 에너지를 전기로 변환해 차량의 배터리에 저장, 주행 거리를 최대화한다. 가속 페달만 사용해 차량 속도를 줄이고 완전히 정지시킬 수 있는 원 페달 드라이빙(One-Pedal Driving) 적용했다.

사용자의 편의를 위해, 차량 후면의 센서가 스마트키를 인식하면 손대지 않고 트렁크가 열리는 핸즈프리 트렁크 오픈기능을 탑재했다.

또 슈퍼 크루즈 기능은 업계 최초의 진정한 핸즈프리 운전자 보조 기술로, 미국과 캐나다 내 다양한 형태의 도로에서 핸즈프리 드라이빙을 제공한다.

블레이저 EV는 후진 자동 제동(Reverse Automatic Braking) 및 첨단 주차 보조 기능을(Advanced Park Assist) 포함해 60 초 옵션 쉐보레의 최신 운전자 보조 기술을 제공한다. 또한, 자동 긴급 제동, 전방 추돌 경고, 전방 보행자 감지 브레이크, 전방 차량과의 간격 탐지 기능, 차선 유지 보조, 차선 이탈 경고, 및 인텔리전스 빔 등 쉐보레 안전 보조 기술(Chevy Safety Assist)이 적용된다.

블레이저 EV의 여러 기술은 GM의 첨단 소프트웨어 플랫폼인 얼티파이(Ultifi)를 통해 구현된다. 얼티파이는 차량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분리, 무선으로 고객들이 소프트웨어 및 어플리케이션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매혹적이고 자신감 넘치는 퍼포먼스

블레이저 EV는 GM의 전기차 전략의 기반이자 배출가스 제로라는 GM의 미래 비전의 원동력인 얼티엄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다. 완전히 새로워진 바디 아키텍쳐를 바탕으로 다양한 주행거리 옵션과 구동 시스템(전륜, 후륜, 4륜구동)60 초 옵션 을 지원한다

얼티엄 플랫폼의 낮고 넓은 비율과 배터리 팩의 위치를 통해 블레이저 EV는 무게중심이 낮게 유지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주행 안전성을 향상시켰다. 또한 독립적인 프런트와 리어 서스펜션을 통해 탁월한 승차감과 반응성을 구현했다.

블레이저 EV는 가정용 11.5kW 온보드 AC 충전 모듈 및 최대 190kW의 고속 DC 충전 시스템을 제공하며, 약 10분의 충전으로 최대 78마일(약 126km)을 주행할 수 있도록 한다.

■경찰용 특수목적 블레이저 EV도 함께 출시

블레이저 EV는 60 초 옵션 민수용 버전 외에도 특별히 개발된 경찰 전용(PPV) 모델도 포함된다. 이 모델은 블레이저 EV SS에 기반해, 전 라인업 내 최대 사이즈의 얼티엄 배터리를 탑재하고 후륜 구동 또는 듀얼 모터가 탑재된 4륜구동 방식으로 출시될 예정이다.60 초 옵션

PPV는 최소 제동거리 확보를 위해 SS모델의 고성능 브렘보(Brembo) 브레이크가 탑재된다. 특수 용도로 제작된 블레이저 EV PPV 모델은 비상 장비를 적재할 수 있는 충분한 공간을 확보해 경찰 업무를 돕는다. 또한, 트림별로 다양한 주행거리와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병원차, 렌터카 등 관용차 및 상용차로서 다양하게 쓰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지엠은 GM의 전-전동화 미래 전략에 발맞춰 2025년까지 전기차 10개 모델을 국내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특히 다양한 가격과 목적에 맞는 전기차 포트폴리오 구축을 통해 고객들에게 전기차 선택의 폭을 넓히며 국내 수입 브랜드 중에서 메이저 플레이어가 될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220720501149 1145350000000 0 2022-07-20 8:0:0 2022-07-20 3:31:44 0 완충시 515㎞… 쉐보레 ‘올-일렉트릭 블레이저 EV’ 북미 공개 권영준 958a4301-c29f-4af5-a50c-1303fcc30fe6 [email protected]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60 초 옵션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 전용면적 60㎡ 이하의 소형 아파트의 공급 물량이 대폭 감소하면서 이를 대체하는 60 초 옵션 중대형 오피스텔이 주목을 받고 있다.

부동산R114의 집계에 따르면, 올해 수도권에서 분양했거나 분양 예정인 전용 60㎡ 이하 아파트 물량은 지난 해와 비교해 약 81.39% 감소했다.

특히 정권 교체와 거시경제·주택시장 환경 악화의 영향으로 올해 들어 서울의 주간 아파트 공급 물량은 ‘0’을 기록하는 경우가 잦아지는 등 서울 내 전반적인 아파트 공급 부족 상황은 더욱 심화하는 모양새다.

부동산R114는 2030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기존의 소형 아파트 수요를 대체하는 중대형 오피스텔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미 공급된 중대형 오피스텔의 가격 상승세 뿐 아니라 새로 공급되는 청약 물량에 대한 경쟁률도 높아지는 추세라는 것이다. 실제 최근 수도권 내 주요도시에서 중대형 오피스텔의 청약 경쟁률은 급증하고 있다.

수도권 오피스텔의 매매 가격 역시 중대형 위주로 강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의 통계에서 지난 1년간(2021년 3월~2022년 3월) 면적별 평균 매매가 상승률은 전용 61~85㎡ 이하의 중대형 평형이 10.44%로 가장 높았으며, 그 뒤로는 85㎡ 초과 9.98%, 40㎡ 초과 60㎡ 이하 5.31%, 40㎡ 이하 1.62% 순이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매년 주택시장에 중대형 오피스텔의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는 상황에서 올해는 수도권 소형 아파트 공급마저 부족해 경쟁이 더욱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오피스텔 분양에는 청약 통장이 필요 없는 만큼 청약 가점이 낮은 젊은 세대를 비롯해 유주택자 투자 수요도 다수 몰릴 전망이다”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서울의 관문이자 강남 생활권인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에 새로운 주거형 오피스텔(아파텔)과 아파트(분양완료)가 분양에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1, 2차의 성공으로 지역 내에서 검증을 완료한 ‘안양 센트럴헤센 3차’로 만안구 안양동 일대에 지하 2층, 지상 23층 규모에 64㎡~75㎡의 중소형 평면 84실 오피스텔과 24세대 아파트로 구성된 주상복합건물이다.

3Bay 아파트형 설계가 적용된 오피스텔은 공간이 실속있게 설계돼 탁월한 주거감각을 경험할 수 있다. 가전제품 풀옵션을(냉장고, 김치냉장고, 드럼세탁기, 건조대, 전실 에어컨 설치) 무상으로 빌트인 제공하는 등 프리미엄 아파텔을 지향하고 있다.

실거주에 최적화된 주거공간을 완성하고자 최첨단 시스템을 갖춘 것도 장점이다. 사물인터넷으로 연동되는 각종 가전기기를 비롯해 공간의 활용성과 개방감을 더해주는 빌트인 시스템, 청결하고 위생적인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클린 시스템과 에너지 절약으로 가정의 경제성까지 책임지는 이코노미 60 초 옵션 시스템이 계획돼 있다.

우수한 입지도 장점이다. 서울 진입 관문으로 통하는 1호선 관악역 역세권 단지다. 제2경인고속도로, 강남순환도시고속도로를 이용하면 강남권까지 30분대에 빠르게 연결된다. 단지 주변으로 관악산과 삼성산을 비롯해 안양예술공원, 안양천 등 풍부한 녹지와 수변경관이 자리해 도심 속 쾌적한 힐링 라이프도 영위할 수 있다.

자녀 교육 여건도 탄탄하다. 삼성초, 호암초, 만안초, 안양중, 양명고 등 각종 초중고교가 단지와 인접한 학세권으로 자녀들의 안심통학이 가능하며 평촌 학원가도 가까워 학습능률 향상이 기대된다. 자녀 교육 환경을 중요하게 여기는 학부모들에게 좋은 선택지라 할 수 있다.

지역 내 개발 호재가 다양해 프리미엄도 예고된다. 월곶판교선의 만안역(예정)과 인접해 있다. 신안산선의 석수역, 덕정과 수원을 잇는 GTX-C 노선의 금정역과도 가까워 교통망 확충으로 인한 지가의 동반상승이 예상된다. 박달동 일원의 스마트밸리 사업과 지역 내 노후주택을 재건축하는 주택정비사업이 추진돼 도시미관 개선 및 대규모 인프라 확충이 기대된다.

내 집 마련의 꿈을 실현하기 위한 좋은 혜택들이 마련된 것도 ‘안양 센트럴헤센 3차’를 주목하게 한다. 중도금 60%를 무이자 혜택을 제공해 입주 시까지 초기 자금 부담을 덜어준다. 100실 미만 주거용 오피스텔이라 계약금을 치르고 전매도 가능하다. 주택 수에 포함되지 않아 다른 아파트 청약에도 제한이 따르지 않고 유주택자의 청약도 가능하다.

‘안양 센트럴헤센 3차’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방문하거나 사전에 전화 예약 후 홍보관을 방문하면 보다 신속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60 초 옵션

연세대가 힘겹게 4강으로 향했다.

연세대학교(이하 연세대)가 19일 상주실내체육관 신관에서 열린 제38회 MBC배 전국대학농구 상주대회 6강 토너먼트에서 한양대학교(이하 한양대)를 90-84로 꺾었다. 4강 토너먼트에 직행한 경희대학교와 결승행 티켓을 다툰다.

연세대는 경기 초반 고전했다. 볼을 흘리는 일이 많았다. 패스 미스나 루즈 볼 획득 실패 후 실점. 분위기를 60 초 옵션 쉽게 장악하지 못했다.

이규태(198cm, F/C)와 김보배(203cm, F/C), 두 빅맨이 활로를 뚫었다. 페인트 존 침투가 아니라, 미드-레인지나 3점으로 득점한 게 인상적이었다. 최형찬(189cm, G)의 재치 있는 페이크가 더해졌다. 연세대는 경기 시작 5분 7초 만에 한양대의 첫 번째 타임 아웃을 유도했다.

하지만 한양대가 타임 아웃을 부른 후, 연세대의 수비가 급격히 흔들렸다. 3점 라인 주변에서 점수를 많이 허용했다. 패스 미스 이후 실점까지 겹쳤다. 15-21로 1쿼터 종료.

1쿼터 후반부터 2-3 변형 지역방어를 사용했다. 분위기를 바꾸기 위함이었다. 그렇지만 효과가 없었다. 연세대 수비 로테이션이 그렇게 빠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골밑에서 많은 기회를 허용했다.

수비 전술을 대인방어로 바꿨다. 강한 압박으로 한양대 공격을 저지했다. 공격에서는 김보배의 골밑 옵션을 적극 활용했다. 한양대와 격차를 점점 좁혔다. 2쿼터 종료 4분 3초 전 동점(25-25)을 만들었다.

유기상(190cm, G)과 박준형(195cm, F), 김도완(178cm, G)이 2쿼터 후반 연속 득점했다. 그러나 연세대 마지막 수비가 아쉬웠다. 속공 수비 과정에서 김선우(176cm, G)에게 파울 자유투 3개를 내준 것. 하지만 김선우의 자유투가 2개 밖에 들어가지 않았고, 연세대는 36-31로 전반전을 마쳤다.

3쿼터 시작을 2-3 변형 지역방어와 함께 했다. 한양대 공격에 다시 한 번 혼란을 주려고 했다. 그러나 한양대와 간격은 그렇게 크지 않았다. 연세대의 공격 지역이 한정됐기 때문이다.

연세대의 수비 전술도 통하지 않았다. 신지원(197cm, C)에게 연속 득점 허용. 44-43까지 쫓겼다. 1쿼터와는 다른 의미의 위기였다.

그렇지만 유기상이 해결사로 나섰다. 전반전까지 3점과 야투 성공률 20%(2점 : 1/2, 3점 : 1/3)에 그쳤던 유기상은 3쿼터 종료 4분 6초 전 바스켓카운트를 다시 한 번 성공했다. 하지만 유기상의 3점포를 상승세로 이어가지 못했다. 오히려 51-53으로 뒤집혔다.

연세대는 수비 전술을 여러 개 사용했다. 존 프레스와 지역방어를 활용했다. 다시 한 번 역전. 그러나 점수 차는 크지 않았다.

유기상이 또 한 번 나섰다. 장기인 슈팅을 보여준 건 아니었지만, 공격 리바운드 참가와 골밑 침투로 달아나는 점수를 만들었다. 연세대는 60-55로 재역전했다.

기습적인 존 프레스로 한양대의 턴오버를 유도했고, 턴오버 유도 후 곧바로 득점했다. 그러나 저조한 공격 때문에 확 달아나지 못했다. 불안함을 노출한 연세대는 승부를 결정짓지 못했다. 점수는 60 초 옵션 68-68. 승부는 연장으로 향했다.

승부는 더 치열했다. 그러나 승부는 가려지는 법. 김보배가 결승 자유투를 성공했고, 유기상이 쐐기 자유투를 작렬했다. 연세대는 결국 45분의 승부 끝에 준결승행 티켓을 획득했다. 하루 뒤 같은 장소에서 4강전을 치를 예정이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